유선지님의 생생후기
  위스픽 잉글리시를 시작하기 전  
늘 영어공부의 시작은 문법에서 문장에 5형식부터, 회화에서는 상황 별 Hi, Hello, Nice to Meet you로 시작한 경험이 전부였습니다. 학교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학원 등 수업 운영 방식 뿐만 아니라 영어를 학습해야 하는 책의 구성도 이러하니 당연히 영어공부는 이렇게 시작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 생각을 가진 저는 이게 과연 영어 실력 향상에 도움이 될까? 아니 이렇게 무작정 시작한다고? 하는 의구심이 있었습니다. 저는 인터넷이 익숙하긴 하지만, 인터넷이란 단지 정보를 찾거나,  교환하는 용도로만 활용해 봤을 뿐 비대면 소통은 익숙하지도 않았을뿐더러 경험도 없었습니다.  
코로나로 인한 회사에서의  Zoom 화상에 얼굴을 트였을 뿐, 아이폰을 쓰면서 face time 사용도 부끄러워하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화상으로 수업에 대한 부담과 어색함 뿐만 아니라 온라인의 카페 또는 SNS 활동 등의 참여에 대한 저의 경험과 태도와, 강제성이 없는 수업방식으로 자칫 소홀해 질 수 있지 않나 하는 걱정은 가지고 있었습니다. 
  위스픽 잉글리시에서의 경험 
위스픽 잉글리시를 시작하면서 생각했던 의구심과 걱정은 4주의 수업이 지나자 완전히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용기 있게 내 디딘 첫발이 2020년, 아니 제 영어 공부의 끈을 놓지 못한 지난 30년을 통틀어 가장 잘한 일이 아닌가 싶을 정도였습니다. 공부든, 일이든 과정이 즐거워야 유지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영화 속의 생영어 찾기 미션 수행은 도전할 때의 긴장감과, 정답을 맞추거나 제대로 들었을 때의 기쁨, 무한 반복에도 도무지 들리지 않을 때의 짜증, 틀렸을 때의 실망, 재도전의 용기, 계속 적인 반복 수행의 결과로 결국 하나의 문장에 대해 귀와 입이 트였다고 느낄 때의 성취감은 오감을 자극하기에 충분했습니다. 이런 학습자의 오감을 자극하는 학습 프로그램과 더불어 코칭센터의 대장(?)을 맡고 계시는 Sunny님의 코칭 노하우가 플러스 알파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Sunny님의 코칭은 저의 실수와 부족함에 대한 평가가 아니라, 실수나 부족함이 있을 수 밖에 없는 상황에 대한 설명과 개선할 수 있는 방법, 저의 영어 실력을 확 펼쳐놓고 부족한 점과 장점에 대한 의견으로 마음 편한 영어 말하기 학습을 할 수 있 버팀목이었습니다. 그리고 수업을 함께 했던 저의 소중한 Mate 소현님이 없었다면 중간에 포기 했을지도 모른답니다. 

우리 둘 다 인간적인 실수와 게으름이 있었지만 서로 의지하고 같이반성하고 응원하며 즐길 수 있었던 즐거웠던 수업이었습니다. 이러한 과정을 거쳤기 때문에 Carol Tutor에게 You’re so great! That’s good을 자주 듣게 된 현재가 될 수 있었던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영어 스피킹을 빨리 늘리는 나의 경험
어느 날 갑자기 마법처럼 영어를 잘하게 될 수는 절대 없습니다. 그렇다고 손으로 쓰고 듣기만 해서도 영어 말하기를 늘리기는  쉽지는 않을 것입니다. 말은 문법도 중요하지만, 그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의 문화, 사고체계 등등 이해하고 활용하는 법에 대한 터득이 중요할 것이고, 하루에 조금씩 그 매일 매일의 실천을 반복하면 그 마법을 경험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 하루의 실천은 늘 자나깨나 옆에 두는 휴대폰을 활용해서 녹음하고, 듣고, 다시 한번 말해보고…… 하고 싶은 말을 꼭! 입으로 내 뱉는 연습 또한 빠르게 늘리는 방법이 아닐까 합니다. Sunny님의 말씀처럼 중학교 때 배운 영어 단어와 문법만으로 우린 충분히 영어 말하기 준비는 다 되어 있으니까요 .
  나에게 영어란
‘꼭 정상에 오르고 싶은 산이다’ 입니다. 
나에게 더 다양한 경험과 다른 문화에 대한 이해, 그리고 겉멋이 든 느낌이긴 하지만 가끔 누군가에게 멋있는 사람처럼 보이게 할 수 있는 도구라고 생각합니다. 전 영어를 잘하는 사람을 보면 너무 멋있다는 생각을 하니깐요 ^^ 
   나에게 위스픽 잉글리쉬란?
저에게 영어의 두려움과 공포를 극복하게 해주고, 영어를 영어답게 쓸 수 있게 해주었고,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준 은인이며, 앞으로의 영어학습에도 함께 할 동반자입니다. 또한 영어뿐만 아니라 Sunny님과의 소중한 인연뿐만 아니라, 세미나에서 만난 따뜻한 온라인 Mate분들과의 인연까지 덤으로 더해준 소중한 곳이기도 합니다.

유선지님의

생생후기


  위스픽 잉글리시를 시작하기 전  
늘 영어공부의 시작은 문법에서 문장에 5형식부터, 회화에서는 상황 별 Hi, Hello, Nice to Meet you로 시작한 경험이  전부였습니다. 학교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학원 등 수업 운영 방식 뿐만 아니라 영어를 학습해야 하는 책의 구성도 이러하니 당연히 영어공부는 이렇게 시작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 생각을 가진 저는 이게 과연 영어 실력 향상에 도움이 될까? 아니 이렇게 무작정 시작한다고? 하는 의구심이 있었습니다. 저는 인터넷이 익숙하긴 하지만, 인터넷이란 단지 정보를 찾거나,  교환하는 용도로만 활용해 봤을 뿐 비대면 소통은 익숙하지도 않았을뿐더러 경험도 없었습니다.  코로나로 인한 회사에서의  Zoom 화상에 얼굴을 트였을 뿐, 아이폰을 쓰면서 face time 사용도 부끄러워하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화상으로 수업에 대한 부담과 어색함 뿐만 아니라 온라인의 카페 또는 SNS 활동 등의 참여에 대한 저의 경험과 태도와, 강제성이 없는 수업방식으로 자칫 소홀해 질 수 있지 않나 하는 걱정은 가지고 있었습니다. 
  위스픽 잉글리시에서의 경험 
위스픽 잉글리시를 시작하면서 생각했던 의구심과 걱정은 4주의 수업이 지나자 완전히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용기 있게 내 디딘 첫발이 2020년, 아니 제 영어 공부의 끈을 놓지 못한 지난 30년을 통틀어 가장 잘한 일이 아닌가 싶을 정도였습니다. 공부든, 일이든 과정이 즐거워야 유지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영화 속의 생영어 찾기 미션 수행은 도전할 때의 긴장감과, 정답을 맞추거나 제대로 들었을 때의 기쁨, 무한 반복에도 도무지 들리지 않을 때의 짜증, 틀렸을 때의 실망, 재도전의 용기, 계속 적인 반복 수행의 결과로 결국 하나의 문장에 대해 귀와 입이 트였다고 느낄 때의 성취감은 오감을 자극하기에 충분했습니다. 이런 학습자의 오감을 자극하는 학습 프로그램과 더불어 코칭센터의 대장(?)을 맡고 계시는 Sunny님의 코칭 노하우가 플러스 알파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Sunny님의 코칭은 저의 실수와 부족함에 대한 평가가 아니라, 실수나 부족함이 있을 수 밖에 없는 상황에 대한 설명과 개선할 수 있는 방법, 저의 영어 실력을 확 펼쳐놓고 부족한 점과 장점에 대한 의견으로 마음 편한 영어 말하기 학습을 할 수 있 버팀목이었습니다. 그리고 수업을 함께 했던 저의 소중한 Mate 소현님이 없었다면 중간에 포기 했을지도 모른답니다. 우리 둘 다 인간적인 실수와 게으름이 있었지만 서로 의지하고 같이 반성하고 응원하며 즐길 수 있었던 즐거웠던 수업이었습니다. 이러한 과정을 거쳤기 때문에 Carol Tutor에게 You’re so great! That’s good을 자주 듣게 된 현재가 될 수 있었던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다른 영어프로그램이나 학원과의 차별성  
앞서 이야기한 위스픽잉글리쉬를 시작하면서 염려했던 부분이 위스픽잉글리쉬와 타 프로그램과의 차이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국인들은 영어를 말하기 위해서 한국어와 영어를 1:1 매칭하기 위해 단어 찾기에 많은 집중을 하고, 저 또한 그러했습다.  복잡 다단하고 섬세한 한국어에 비해 영어는 한 단어에 많은 의미를 함축하고 있거나 다양하게 쓰이고 있으니, 영어 단어를 품사에 따라서 그 하나의 뜻으로만 끝없이 외우는 기존 영어의 학습 방법으로는 ‘영화에서, 책에서, 일상에서 그들이 쓰는 영어’를 완벽하게 이해할 수 없거니와 특히 영어로 말하기는 더더욱 힘들었습니다. 또한 말이란 걸 자연스럽게 하기 위해서는  기존의 문법 공부 방식이 아니라, 실제로 쓰이는 영어를 통해 그들의 문화, 사고체계 등등을 느끼고 활용하는 방식으로 말하는 법을 배우는 것이 아니라, 익혀야 하는데...... 그 과정을 몸소 익힐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지는 것이 다른 영어 프로그램과 학원과 위스픽잉글리쉬의 큰 차이점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 그리고 위스픽잉글리쉬에서 실천했던, 한 문장 아니면 5분, 하다못해 1분의 시간을 활용하는 조금의 실천이 매일 쌓이게 될 수 있었고, 장소나 상황에 구애 받지 않고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학습의 장점이 잘 발휘된 수업이었습니다. 저 같은 경우엔 ‘성인이 영어를 배울 때는…… 모르는 게 당연하다 보다는 오랜 기간 영어 공부를 했는데 왜 아직 이러고 있나?’ 라는 내면의 부끄러움을 가지고 다른 여타의 영어수업에 참여해 왔었습니다. 그런 마음이 있다 보니 특히나 다수가 함께하는 자리에서는 더더욱 말하기가 어렵고 부끄럽고, 실수 할까 봐 망설이는 마음이 많았었습니다. 이런 측면에서 위스픽잉글리쉬의 Sunny님은 코칭은 평가가 아닌 조력자로서의 역할로 지원을 많이 받을 수 있었습니다.
  영어 스피킹을 빨리 늘리는 나의 경험
어느 날 갑자기 마법처럼 영어를 잘하게 될 수는 절대 없습니다. 그렇다고 손으로 쓰고 듣기만 해서도 영어 말하기를 늘리기는  쉽지는 않을 것입니다. 말은 문법도 중요하지만, 그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의 문화, 사고체계 등등 이해하고 활용하는 법에 대한 터득이 중요할 것이고, 하루에 조금씩 그 매일 매일의 실천을 반복하면 그 마법을 경험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 하루의 실천은 늘 자나깨나 옆에 두는 휴대폰을 활용해서 녹음하고, 듣고, 다시 한번 말해보고…… 하고 싶은 말을 꼭! 입으로 내 뱉는 연습 또한 빠르게 늘리는 방법이 아닐까 합니다. Sunny님의 말씀처럼 중학교 때 배운 영어 단어와 문법만으로 우린 충분히 영어 말하기 준비는 다 되어 있으니까요 .
  나에게 영어란
‘죽기 전에는 넘지 못할 산’이었으나…… 이제는 ‘산의 중턱까지 올라온’ 상황이 되었습니다. 나에게 영어란 ‘꼭 정상에 오르고 싶은 산이다’ 입니다. 나에게 더 다양한 경험과 다른 문화에 대한 이해, 그리고 겉멋이 든 느낌이긴 하지만 가끔 누군가에게 멋있는 사람처럼 보이게 할 수 있는 도구라고 생각합니다. 전 영어를 잘하는 사람을 보면 너무 멋있다는 생각을 하니깐요 ^^
   나에게 위스픽 잉글리쉬란?
저에게 영어의 두려움과 공포를 극복하게 해주고, 영어를 영어답게 쓸 수 있게 해주었고,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준 은인이며, 앞으로의 영어학습에도 함께 할 동반자입니다. 또한 영어뿐만 아니라 Sunny님과의 소중한 인연뿐만 아니라, 세미나에서 만난 따뜻한 온라인 Mate분들과의 인연까지 덤으로 더해준 소중한 곳이기도 합니다.

 영어를 하면 만나는 설레는 일


하루 25분, 웹서핑만 해도 금방 지나가는 시간입니다
세월을 내편으로  당겨오세요.


매일 영어를 하면
만나는 설레는 일
당신의 스토리가 됩니다.
하루 25분, 웹서핑만 해도 금방 지나가는 시간입니다
세월을 내편으로  당겨오세요.
위스픽잉글리쉬
사업자명 : 마이서울버디  / 대표 : 윤선희
개인정보책임관리자 : 윤선희 / 사업자번호 : 432-52-00491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20-성남분당C-0097호
주소: 경기도 미금일로 58
고객센터
Email: help@wespeakenglish.co.kr 
Tel : 카카오톡 상담으로 대체되었습니다.
월-금 : 11:00 ~ 19:00 
호스팅제공 : 아임웹
수강료 입금계좌
국민 441525-96-107481 예금주 윤선희
위스픽잉글리쉬

사업자명 : 에이치비 넥스트

대표 : 윤선

개인정보책임관리자 : 윤선희

사업자번호 : 432-52-00491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20-성남분당C-0097호

주소: 경기도 미금일로 58

고객센터

Email: help@wespeakenglish.co.kr

Tel : 010-2313-6291

월-금: 11:00 – 19:00 



호스팅제공 : 아임웹

수강료 입금계좌

국민 441525-96-107481 예금주 윤선희